우연히 창문을 내다 봤더니 이틀전까지도 헐 벗은 채로 앙상하게 있던

 매화나무가 어느새 꽃을 피웠더군요


방범창 사이로 요리조리 찍어 보려다 맘에 안들자

무고한 카메라 탓을 하며(안 되면 일단 연장 탓)

뛰쳐 나갔다 왔습니다 ㅎㅎㅎ

 

 

사진에 보이는 베란다 안쪽이 저희 집입니다

3~5월까지 젤로 예쁜 우리집 화단!


하얀 매화가 소담하게 피어있고

그 옆에는 이미 만개하다 못해 슬슬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동백나무...

아닌가?


그리고 우리집 건너편 빌라 앞에 벗꽃나무

작년에 만개 했을때 참 예뻤더랬습니다~

 


올해는 또 얼마나 피려는지 벌써부터 꽃망울이 잡히고 있네요

 


그리고 저희집 가스 배관과 방범창을 칭칭 감고 자라고 있는

넝쿨 장미!! 지금은 저렇게 볼품 없어도

4월이 되면 가지가 휘어지도록 많은 꽃을 피워 내겠지요



올 봄은 벌써 이렇게나 가까이 다가와 있고...

봄을 타는 것도 아닌데  제 마음은 요즘 싱숭생숭합니다


히메엄마가 남편 직장 따라 아무 연고도 없는 전라도 광주로 이사를 가게되었다는

말을 들은 후 부터 마음이 착찹합니다

대학교때부터 지겹도록 만나고 싸우고 화해하고 자취도 같이하고

집사 데뷔도 비슷하게 하고

앞서거니 뒷서거니 신랑들 만나 연애하고 결혼하고

둘이 만나 신랑 뒷담화하며 시간 가는 줄 몰랐는데...


다음달에 만삭의 몸으로 낯선지역으로 이사갈 히메엄마를 생각하니

이래저래 마음이 심란하네요...

얼마 없는 친구가 하나 더 줄어서 그런 걸까요...

대청소 한다고 결심한지가 언젠데 이사 소식을 들은 이후로

일도 손에 안잡히고... 죽겠네요

올해 4월은 유난히 저에게 잔인할 듯 합니다 ㅠ,.ㅠ

설정

트랙백

댓글

  • 프릭 2012.03.11 13:11 답글 | 수정/삭제 | ADDR

    히이라기님이 남쪽에 사셔서 그런가요?
    봄 소식을 먼저 듣게 되네요 ㅋㅋㅋㅋ

    소중한 친구분이 이사를 가는군요
    친구란 남편이나 가족과는 다른... 그런 존재지요
    히메님도 마음이 착잡하시겠어요

    몸은 멀어지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마음은 강하니까
    이겨내실수 있을거에요
    컴퓨터와 폰이 히메님과 히이라기님을 실시간 로그온으로 이끌어 주실듯 ^^;;

    자자.. 잘생긴 남편님과 이쁜 12 아이가 있자나요
    잔인한 4월달로 만들면 안대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3.12 20:57 신고 수정/삭제

      머리로는 이해하는데 마음이 허하네요
      덕분에 미루던 대청소를 오늘 부로 시작했더니 죽을것 같아요
      허리가 뿌셔질 것 같아효 ㅠ,.ㅠ

  • 카터맘 2012.03.11 14:21 답글 | 수정/삭제 | ADDR

    히이라기님 그래도 좋은 일도 있을거에요~
    부산은 벌써 봄이로군요~ 꽃망울이 너무 이뻐요~ ㅎㅎ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3.12 20:58 신고 수정/삭제

      부산은 남쪽나라라 그런지 봄이 빠르네요 언제 이렇게 봄이 다가 왔는지... ^^;;

  • 캐티 2012.03.12 08:02 답글 | 수정/삭제 | ADDR

    꽃피면 너무 예쁘겠네요.
    절친이 멀어지면 진짜 허전하시겠어요..
    십이지묘 배를 주물럭거리며 마음을 달래보아요~
    서로 놀러가고.. 그럼 되죠 머.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3.12 20:59 신고 수정/삭제

      다른 지인들은 있지만 부산에 있는 친구는 히메엄마가 유일했는데...
      버스만 타면 멀미를 하며 얼굴 허옇게 뜨는 남푠님하는 어쩌구요? 버리고 가야하나...

네이버에서 2006년부터 블로그다 카페다 해서 여러가지로 활동해 왔고

인지도는 없지만 그래도 워낙 다묘 가정이라 기억 해주시는 분들도 생기다보니

제가 올린 글을 보시고 궁금하신 부분을 물어 오시거나

도움을 요청하시는 걸 종종 겪습니다

특히 간질이었던 미야에 대해 물으시는 분들이 많으십니다

간질은 워낙 정보가 없는 병이라 초대한 도움이 되드리려 노력하는 편입니다

정보도 공유하고 얼마나 좋습니까?

그럴때는 우리 미야의 삶이 헛된게 아닐거라는 생각도 들면서 뿌듯하기도 했지요

그런데 몇몇 분들 때문에 이런 저런 속상한 사건들이 생기게 됐습니다

제가 쓴 글을 불펌 해가서 자기가 쓴 글처럼 옮겨가기도 하고

이런 황당한 쪽지를 받기도 합니다




이런 일들이죠~ ㅎㅎ

물론 너무 열받아서 받자마자 삭제해버린 일도 있어 보관되어 있지 않은 것도 많네요


예를들면?

1. 왜 고양이를 키우느냐 갔다버려라 니 부모한테 그정성을 쏟아라

2. 올해는 왜 인공 수유를 안하느냐? 죽어가는 생명을 살리는 일을 왜 게을리 하느냐? 어디 어디에 꼬물이 들어 왔던데 확인해봐라  

3. 님 돈 많으신거 같은데 고양이 키우지 말고 저좀 주셈

4. 길냥이 사료가 없어요 도와주세요

5. 어디 어디 보호소에 아깽이가 들어 왔는데 가서 구조 좀 해라


등등의 참으로 다양하고 스펙터클한 쪽지들이 저에게 오더군요


여성이면서 평생 임신 할일 없으실 줄 알고 아이를 입양하셨을까요?

엄마가 고양이 싫어 할줄 모르셨나요?

인공 수유 할 마음 먹었으면 왜 분유는 나한테 달라는건지?

12마리 아이 목숨 담보로 하고 제가 어떤 전염병 가졌을지 모르는 아이들 임보하고 인공 수유 해야할까요?



한달에 한두 번은 저런 쪽지를 받습니다 ㅠ,.ㅠ

뭐 여기서도 오래 활동하다 보면 또 그런 일들이 생기겠지요

그래도 한동안은 조용하지 않을가 기대해 보면서 이사를 했습니다

제가 왜 이사 했는지 물어 보시는 분들이 계셔서 주말 아침에 우울한 글을 적네요 ㅠ,.ㅠ

죄송해요~~

설정

트랙백

댓글

  • 프릭 2011.11.05 13:2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세상에나... 저런일들이 있으셨군요
    웹상에서는 사람들이 자기 얼굴 안보인다고 참 쉽게 말해요
    글 한줄이 사람 마음을 얼마나 아프게 할수 있는지도 모르고
    생각나는대로 막 써서 보내는 사람들... 아주 나뻐요~~

    블로그는 고양이 키우면서 즐거운일 걱정되는일 등을 포함해서
    개인 일상사를 기록하는 개인공간인데 말이죠
    이곳에서는 나쁜 사람들 꼬이지 않고 평화로운 블로그 집이 되길 바랄게요 ^^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1.11.07 14:30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 블러그를 하는데 그 블러그 때문에 행복하지 않다면 왜 해야할지 이유를 몰라 한동안 블로그에서 손을 놓고 지냈답니다

  • Favicon of https://yanggun35.tistory.com BlogIcon 늘오후 2011.11.06 11: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잘했어..잘햇어.......말을 해서 뭐해......지들이나 제대로 하라고 해..남한테 이래라 저래라 간섭말고..에잇...된장!!!!

  • 은빛바람 2011.11.06 13:2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참 가관인 사람들이 많네요 ;;;맘고생 많으셨겟어요 ;;
    신경 안 쓴다해도 화가 나는건 어쩔수 없으니까요 ㅎ;;
    자 이제 깔끔한 기분으로 맛난거 드시고 기분을 화사하게 ~^^*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1.11.07 14:32 신고 수정/삭제

      무시해버릴려고 해도 두고 두고 열받더라구요 주말 내내 뒹굴뒹굴했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blog.naver.com/2eternity BlogIcon 모눈종이 2011.11.07 01:56 답글 | 수정/삭제 | ADDR

    많이 공감합니다... 저도 비슷한 쪽지를 매일 받거든요. 정말 사정이 딱한 분들도 있지만... 참 황당한 쪽지들도 많이 오곤 하지요 ㅠ ㅠ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1.11.07 14:33 신고 수정/삭제

      모눈종이님께도 많은 쪽지가 가나보네요 ㅠ,.ㅠ 토닥토닥~
      아참! 저 예전에 올려주신 옥시장표 털제거기 포스팅 보고 신속하게 구매해서 너무 너무 잘쓰고 있답니다 감사합니다 꾸뻑~~

  • 캐티 2011.11.08 08:4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우,, 진짜 너무 화나셨겠어요.
    제가 봐도 어이가 없네요. 세상엔 이상한 사람이 왜이렇게 많은지...
    댓글이나 저런 쪽지 같은거 정말 주민등록등본에 따라 붙도록 했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1.11.08 10:35 신고 수정/삭제

      덧글하나 또한 자신의 다른 얼굴일지도 모르는데 사람들이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아요 ㅠ,.ㅠ

  • 연애13년차 주부 2011.11.08 11:3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이런 개념 밥말아 쳐묵은 사람덜.
    제발 자기생각만 하지말구
    남의 입장도 좀 생각하라굳!!!!
    아휴..속상한맘 말로다하겠쓰요..
    으잇!다시생각해도!
    ;ㅁ;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1.11.08 11:47 신고 수정/삭제

      토닥토닥~ 이런 좋은 이웃분들이 계셔서 힘이납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jaeyunnz.tistory.com BlogIcon 윤냥NZ 2011.11.09 16:1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헉... 고생 많으셨어요...
    그리고 옮겨오신것을 환영해요~(응?)

  • Favicon of http://37373737 BlogIcon 떡떡떡군이다 2011.11.13 13:0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와!
    쒸레기종자들 만네!
    살다,살다 별일세?
    나는 냥이식구많아도,저런쒸레기쪽지나,등,등 받아본적 아직없는데???
    하기는,고다활동이나,이런걸 안해서 그런가???
    희한한일이네...
    진짜 패쥑이고 싶겠다ㅜ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3 14:51 신고 수정/삭제

      ㅎㅎ 쪽지 보는 순간 빡돌고 뚜껑이 훅~ 열려버리는....

  • Favicon of http://blog.daum.net/yunae1973/?t__nil_login=myblog BlogIcon 하이로우맘 2011.11.17 13:53 답글 | 수정/삭제 | ADDR

    다음에서도 이런 저런 이야기들이 생기실텐데....
    옮겨오시거 환영합니다...
    더군다나 늘오후님댁과 친분이 있으신분이라니...
    반가워요~~~ㅎ
    자주 놀러 올께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1.11.17 13:56 신고 수정/삭제

      뭐 또 그렇겠죠? 그래도 어쩌겠어요 굳은살이 생기길 바래야죠 ㅎㅎ
      자주 자주 놀러 오세요~

  • taxhon 2012.07.29 03:16 답글 | 수정/삭제 | ADDR

    원룸에 고양이 2마리 검색을 하다가 이렇게 들어와서 글을 읽게 되었네요. 집 이야기 보다가 12마리라길래 와 하는 소리가 나네요. 전 2녀석 같이 살고 있거든요. 유명하다 보니 참 별의 별일이 다 있나 보네요~대박이네요~ 이런건 상상도 못해봣다는.. 헐..읽고 있는데도 헐..이란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