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다시피 저에게는 저와 종족(種族)이 다른 시댁 식구가 있어요


이분이세요~!



이름은 이진숙이구요


시부모님의 금지옥엽 늦둥이 막내따님이시자 


저에게는 넝쿨당의 말숙이 못지 않은 까칠한 시누님이죠 ㅎㅎㅎ



(과거사를 모르시는 분은 아래 링크로 확인해보세요)



시아버님이 진숙이에게 늘 우쭈쭈~ 우쭈쭈~~! 둥가~둥가 내새끼~!


딸바보 모드이신데다


도련님 역시 여동생 간식 사들고 퇴근하실 만큼 시스콤 폭발중이시고


어머님은 퉁퉁 구박하시면서도 실직적인 모든 뒷바라지를 해주시는터라


콧대가 63빌딩 만큼 높은 새침때기로 자라나셨어요 ㅋㅋㅋ




뒷다리가 불편해서 큰 수술을 했던 아이라 제발로 걸어다니고


일상 생활만 무던하게 해줘도 좋겠다 생각했던건만


수술하고 얼마지나지 않아 아버님께서 옷장 위고 다락이고 훨훨 날아다닌다시기에


과장이 넘 심하시네 라고 웃고 말았는데 말이죠


며칠전 시댁에 갔을 찍은 동영상이예요 




다른 아이들에 비해 점프력이 좀 많이 낮지만 그래도 이거 어디예요?


저는 이런게 바로 기적의 증표가 아닐까싶습니다 ^^



좀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해 오고 싶었으나 시엄니의 만행으로 실패!! ㅠ,.ㅠ


그 만행이 뭐냐구요?



제가 시댁에 문열고 들어서자마자 진숙이는 저를 보고 얼른 도망질을 했어요


제가 시엄니께 징징거리자 엄니께서


"인사도 안하고 가시나... 내가 데꼬오께" 하시고는


진숙이를 잡아오셨습니다 그리고는 저한테 안겨주셨지요 앗흥~~ ^^


저도 둥가둥가 쪼물쪼물 재미 좀 볼까 하고 있는데


엄니가 슬며서 저에게 뭔가를 내미셨습니다


"눈 빼묵겠다 발톱 좀 깎이봐라"



네! 그렇습니다 그 이후 저렇게 아버님 옆에 딱 붙어서 저에게 하악질을 해대시다


저리 장농 위에 올라가셔서는 제가 가는 그 순간 까지 안 내려 오셨다는....



저는 망연자실했고 ㅠ,.ㅠ


엄니는 "미움 받는 사람은 니 하나로 족하지 않을까?" 이러셨다는 ㅎㅎㅎ


그래요 어머님도 진숙이에게 미움 받고 싶지않으셨던 거예요


덕분에 저만 구박덩어리! 아~ 눙물이~~!!



다음번에는 내 기필코~~~!! 기필코!


 꼭 미움도 안받고 사진도 많이 찍어 오고야 말것이야~~!

설정

트랙백

댓글

  • 채리모 2012.07.26 20:3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집사님....힘내시구요....올만에 보니까 너무 좋네요...^^화이링~~^*^

  • 마초 2012.07.27 00:09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그간 고생했던 진숙시누이 사정을 알아서 그런지 저길 폴짝 하는데 저 진짜
    의자에서 일어나서 아이고 잘한다 박수를 짝짝치고 있었어요 눙물이 ㅜ^ㅜ 잘컸네요 정말
    시어머니 귀여우세요 ㅋㅋ 미움 안받으려고 발톱깎는걸 토스하셨어요 ㅋㅋㅋ 그래도 이렇게
    소식 전해들으니 좋네요 하나 둘 천천히라도 안좋은 일들 다 풀릴거예요 기운내세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7.28 21:50 신고 수정/삭제

      처음 봤을때 불편했던 몸을 생각하면 참 많이 좋아졌어요 ㅎㅎ
      이제 하나 하나 풀리고 있네요 응원 감사해요~

  • BlogIcon 집사꿈나무 2012.07.27 00:57 답글 | 수정/삭제 | ADDR

    담엔 꼭 성공하시길
    ”화이링“ 입니다

  • 프릭 2012.07.29 19:3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아~~ 진숙이가 저렇게 살이 올랐다니!!!
    과거의 그 진숙이가 맞나 싶을 정도에요
    수술로 짧아진 꼬리지만 너무 귀엽고요 ^^

    미움받는 대상은 한명으로 족하다라는 시어머님 너무 센쓰있으세요 ㅋㅋㅋ

    (다른 분들은 덧글 달기 어렵지 않으셨나봐요? ^^;)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7.29 23:50 신고 수정/삭제

      덧글 달기가 어려웠던거 맞아요 ㅠ,.ㅠ
      지금은 고쳐놨어요 ㅎㅎㅎㅎㅎ

      근데 진숙이가 중성화하고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거 있죠
      이번에 보고 참 흐뭇했어요 ㅎㅎ

  • catty 2012.07.30 08:37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떡해요. 시누이 발톱까지 깎으셨으니 한 10년치는 찍히셨을듯.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7.30 12:51 신고 수정/삭제

      휴... 가슴이 아픕니다 장농위에 올라가서 어찌나 매몰차게 안내려 오시는지... 로비 좀 잘해봐야줘

  • 연애13년째 주부 2012.07.31 11:0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으하하하하하~~~
    재미나요재미나요~~~~~~
    눈빼묵겠다...가 무슨말인가 했다가.ㅋㅋㅋㅋ
    진숙이가 옷장위에 올라가고 싶어하니까
    아버님이 이불도 내려주시고~
    아이고~아이고~~
    아버님 손에 들고 계신게 빗인가요?
    사람빗같이 생겼엉~ㅎㅎㅎ
    예뻐서 죽겠는게 한눈에도 보이는데요?
    사랑받아서 그런지 진숙시누 인물이 완젼~~~~샤방!!!

드디어 지난 4월 25일 진숙이도 중성화를 했습니다

 

2.xxkg였는데... 몇 키로였드라...

 

이 늠의 건만증 때문에 자세하게는 기억 안나지만

 

고것 밖에 안나가요? 라고 말한 기억이 있는 걸 보면

 

저희 집에선 볼 수없는 엄청 가냘픈 몸무게로

 

중성화에 수술을 했습니다

 

 

수술전 혈액 검사 상으로 빈혈도 없고

 

단백질, 염증 수치 모두 정상이었습니다

 

다만 한가지 수치가 좀 높게 나왔는데... (아~ 치맨가...)

 

암튼 그건 스트레스 때문에도 높게 나올 수 있는 수치라 수술엔 상관 없었어요

 

 

고양이 시누와 새언니 사이도 사람 시누와 올케 사이처럼

 

앙숙일 수 밖에 없는 걸까요?

 

저만 나타나면 병원으로 끌려 오니 올케인지 개장수인지

 

구분도 안가는 제가 나타난데다

 

믿었던 엄마(시엄니)에게 배신당해 이동장에 갖혀 병원까지 끌려 왔으니

 

당근 스트레스를 받으셨겠죠~

 

병원에서도 어찌나 튕김질을 하시던지 ㅋㅋㅋ

 

 

 

저 분노로 이글거리는 눈 좀 보세요~

 

아가씨! 새언니한테 그렇게 눈을 치켜뜨고 꼬나보심 아니되시옵니다!

 

ㅋㅋㅋㅋㅋ

 

 

비가 오던 날이라 다행이 병원은 조용했고

 

신속하게 수술은 끝이 났어요

 

 

수술 마치고 마취가 덜 깨서 비몽 사몽 혀까지 빼물고 있는 진숙를 보니

 

미안하기도 하고 이제 발정이나 가출 걱정은 좀 덜 하겠구나싶은

 

안도감도 들고 참 많은 생각이 들더군요

 

 

 

그리고 몇일 뒤!

 

 

지난 어버이날 선물로 사드린 에어컨이 도착하는 날이라

 

진숙이도 살필겸 허겁지겁 시댁으로 달려갔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저의 등장으로 심기 불편해지신 시누님!

 

 

새언니의 간식 로비로 좀 맘이 풀리셨는지

 

아주 잠깐이긴 했지만 저한테 안겨 주시기까지 했답니다

 

 

사실은 제가 강제로 붙들고 있었긴 했지만...

 

금세 도망가긴 했지만...요...

 

 

자꾸 찝쩍거리는 새언니를 피해 시엄니표 다라이 해먹으로 도망가버린 진숙이

 

 

 

제가 귀찮은지 얼굴에서 짜증이 뚝뚝 떨어집니다

 

 

그래도 천성이 착하고 순한 아가씨라

 

마지막엔 코뽀뽀도 해주셨어용 으흐흐흐

 

 

그리곤 볼일 다 봤으면 어서 꺼지라옹~ 하며

 

쉬크한 진숙이 급변!!

 

 

 

오늘 시엄니와의 통화중 제보해주신바에 따르면 배도 잘 아물고

 

어찌나 날라다니는지 귀찮아 죽겠다하시네요 ㅎㅎ

 

 

 

진숙이는 이제 더 이상 수술할일 없으니

 

저랑도 이제 친해질 일만 남은거겠죠?

 

설정

트랙백

댓글

  • 카터맘 2012.06.05 09:2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진숙 아가씨 중성화 수술도 잘 받고 대견한데요~ ㅎㅎ
    시어머니표 다라이 해먹도 너무 좋아보입니다. ㅋ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05 신고 수정/삭제

      해가 잘드는 곳이라 진숙이가 좋아라하면서 자주 이용해주시더라구요 ㅎㅎ

  • AkiRa 2012.06.05 09:33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오오 예뻐요!!!! ㅋㅋㅋ +ㅂ+
    예쁘게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는 모습에 제 맘이 다 뿌듯합니다 ㅋㅋ 중성화수술받고 혀 빼문 모습 보니 저희집 냥이 수술했을때 생각나서 맘이 짠하네요. 저희집도 제가 발톱깎이고 털깎이고 청소기밀고 주로 괴롭혀서 절 가장 싫어해요 ㅠㅜ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06 신고 수정/삭제

      원래 굳은 일 하는 사람을 젤로 좋아라해줘야되는데...
      미운털만 박힌다는 불편한 진실! 그저 폭풍눈물만 나옵니다 ㅠ,.ㅠ

  • 쌤냥 2012.06.05 10:16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안그래도 소식 궁금해했었는데... 히이라기님 업뎃 좀 자주 해주세요오 ㅠㅠ 흐어엉...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08 신고 수정/삭제

      자주 시댁에 들리는 편은 아니긴 합니다만 그래도 갈때마다 어쩜 카메라를 까먹고 그냥가는지 몰겠어요 ㅠ,.ㅠ
      시댁이 어두워서 핸드폰 카메라로는 심령사진밖에 안나오는지라 뜸하게 소식을 전하게 되네요 ㅠ,.ㅠ

  • 프릭 2012.06.05 11:2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얼굴에 살도 오르고 이뻐졌어요
    아픈 수술도 잘 이겨내고 대견해라 >.<

    꼬리 달린 시누이님... 사람 올케 좀 이뽀해주세요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08 신고 수정/삭제

      어린 나이에 대수술을 여러번해서 많이 걱정했는데 순식간에 회복했드라구요 얼마나 기특한지~
      간식 로비를 양껏 해야겠습니다 ㅎㅎㅎ

  • eSquisse 2012.06.05 12:44 답글 | 수정/삭제 | ADDR

    못마땅한 표정이 ㅋㅋㅋㅋㅋㅋ 히이라기님의 고냥 시누님 볼 때마다 즤집 뚱때지냥이랑 왠지 남매느낌 들어서 친근해요 ㅎㅎ
    안고 있는 사진 보니 정말 작네요. 맨날 덩치 큰 즤집 녀석만 봐선지^^;;;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5:10 신고 수정/삭제

      거의 6개월에서 성장이 멈춘느낌이예요 사고 땜에 성장판이 닿힌건지....
      몸을 동그랗게 말면 한손으로도 안을 수 있더라구요
      관절 생각하면 안크는게 다행이겠지만 보는 사람 입장에선 안쓰러워요

  • catty 2012.06.05 17:46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 잘됐네요.
    꼬리달린 진숙시누님 ㅋㅋ
    좀 친철해주시면 좋잖아~~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6.05 18:49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조금의 친절만 던져줘도 흐물흐물 녹아줄텐데 말입죠 ㅎㅎ

  • 연애13년째 주부 2012.06.09 22:21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진숙 시누이 많이 샤방해 졌써요~
    중성화도 무사히 마치고...
    그러나 히이라기님은 여전히 개장수일 뿐이고...

  • Favicon of https://jungpangmae.tistory.com BlogIcon 윤마초 2012.06.10 13:5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진숙시누이 얼굴 많이좋아진거같아요 이제 수술과 병치렌 날려버리고 건강하고 행복할일만 가득하길 바랍니다

  • 쌤냥 2012.06.23 12:3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진숙이는 조케따... 외동고양이라...


마지막 꼬리에 있던 실밥도 풀고 깁스도 제거하러

병원 가는 날이라 시댁을 방문했습니다

근데 시댁에 도착해서 방문 열고 진숙이와 눈이 마주치자 마자

진숙이냔이...
 
진숙이냔이...


저러고~ 저러고 막 토낍니다 ㅡ,.ㅡ;;

저 여자가 오면 병원가는 거 눈치 깠다 이거지용~


도련님 방으로 도망 갔는데도 새언니가 따라오자

진숙아가씨는 심기가 급격히 불편해지셔서는

사진 한장 찍지도 못하게 도리도리 연발을 하셨쎄요~

시부모님들은 진숙이가 뭘 해도 이쁘다 이쁘다 하시는 터라

온 집안 구석구석을 해집고 다니나봐요

시댁이 옛날 집이라 신발 벗는데는 시멘이고 거기서 마루를 올라와야

집 안이 되는 그런 구조??인데

그 시멘트 바닥에도 장난 친다고 엄청 돌아 다녔나봐요  

깁스는 쌔까맣고 그나마 그 까만걸 다 줘 물어 뜯어놨네요

나으라는 염증은 안낳고.... 에이~~


 

병원 다녀온 이후로 더 심기 불편해진 진숙이 아가씨입니다 ㅠ,.ㅠ

놀자고 손 움직이는 것 같죠?

아니예요 치우고 꺼지라는 손짓이예요 ㅠ,.ㅠ

병원에서 홀딱 반할만큼 완전 잘생긴 허숙키 남아를 봤는데

근처에 오자마자 하악질 작렬한 이후라 더 심기 불편하신가봐요


아버님 어머님 옆으로 도망가서 마치

"엄마 아빠, 새언니 집에 가라고 그래~"라고 말하는 것처럼

에웅~ 거리시기까지...


여전히 사진 한 컷 허락 안해주시고....

저는 완전... 완전.... 좌절하고 말았습니다 ㅠ,.ㅠ
 

OTL

 다 너 좋으라고 한건데....

집에서도 맨날 미움 받는 일은 다 내차진데....

진숙아가씨마저 저를 버리시는군요...

마지막엔 약이올라 감기 걸린 걸쭉한 목소리로

"진숙아~ 진숙아~"

하면서 다라가니깐 똥쭐이 빠지게 도망가는데

 

넘 귀엽지 안씁니꽈?

다리도 정말 많이 낳은 것 같죠?

뒷다리에 힘들어 가는 것 좀 보세요~

수술하길 정말 잘한 것 같아요 ^^

높은 곳에 점프하는 거랑, 뒷발로 쪼그려 앉는거는 불편해도

이 정도면사는거는 불편한게 없을 듯해요 ㅎㅎㅎ

아참 꼬리는 실밥 다 풀었구요 염증이 아직 좀 남았지만 걱정할 정돈 아니구요

아직 딱지가 남아서 진숙이가 그루밍해서 딱지 뗄까봐

다시 감아 왔어요 한 일주일만 붙이고 있음 된데요 ㅎㅎ

 

늠 걱정 마세요~

진숙이 아가씨 잘 지내고 계십니다

 0914ad304e40cb4c082d28cc672f9727

설정

트랙백

댓글

  • 프릭 2012.01.09 19:35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아... 정말 진숙이 뛰는게 변했어요
    초기에 불편해 보였던 그 다리라고 믿어지지 않네요
    저정도면 날라다니는거네요
    직접 보신 히이라기님은 얼마나 대견하다고 여기셨을꼬 ㅎㅎ
    정말 고생하셨어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1.09 19:46 신고 수정/삭제

      근데 저를 미워해요 오늘 저를 귀신 보듯이 대햇어요 ㅠ,.ㅠ 진숙이 나빠 나빠 완전 상처받았음! 삐뚫어질테요~~

  • AkiRa 2012.01.09 22:13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아프다고 미루었던 시누이 플레이를 다시 시작하시려나봅니다.. ㅋㅋㅋ 엄마냐옹님들에게 위로받으세요 히이라기님 파이토! ㅋㅋ 그나저나 진숙아가씨는 참 예쁘네요 ㅠㅜ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1.13 19:09 신고 수정/삭제

      시누님 구박에 폭풍 눈물이 쏟아집니다 ㅠ,.ㅠ

  • 캐티 2012.01.10 08:49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얄미운 시누이 노릇 제대로 해주시네요 ㅋㅋ
    다 나아서 병원 안가도 되면 좀 친절해지시겠죠,,, ㅜㅜ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1.13 19:10 신고 수정/삭제

      이번 설날 시댁에 가면 간식으로 시누님의 마음에 들기 위해 노력해볼려구요 ^^

  • 앙이네 2012.01.10 08:49 답글 | 수정/삭제 | ADDR

    너무 이뿐 시누이를 두셔서 부럽네요..
    근데 쫌만있으면 시누이 노릇을 똑똑히 하실 듯.. ㅋ
    원래 시누이란 모름직이 얄미워야 제맛인데~ 착한 진숙아가씨가 아실라나?? ㅎㅎ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1.13 19:10 신고 수정/삭제

      아니 원래 시누이가 얄미워야 하는겁니꽈? 그럼 안되는데... 안되는데... 절망모드 돌입

  • 카터맘 2012.01.10 10:4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진숙이 너무 미묘에요~~
    얼굴도 똥그라면서 조그맣고, 눈은 왜케 큽니까? ㅎㅎㅎ
    그리고 도망가는 모습도 너무 귀엽네요..ㅋㅋㅋ 계속 뒤를 돌아봐요..ㅋㅋㅋ
    깁스 풀어서 정말 많이 나아보이는데, 이제 그만 히이라기님을 경계했으면 하네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1.13 19:11 신고 수정/삭제

      그러게요 눈이 얼굴에 반인거 있죠 단추구멍 눈의 소유자인 전 완전 빈정 상해요 ㅠ,.ㅠ 설날 간식의로 꾜셔볼려구요 기다려라 시누님

  • Favicon of http://alienus.egloos.com BlogIcon 스키비 2012.01.12 10:55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 진숙아가씨가 새언니에게 툴툴~ 텃세를 부리나봅니다.
    역시 시누이는 시누이예요 ^^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1.13 19:14 신고 수정/삭제

      조금만 덜 예뻤음 이렇게 서운하진 않을텐데 얼마만에 보는 아깽인데... 첫 시누인데... 까칠하게 하시니 완전 입상에 못난이 시누이라고 모함하고 다니는 중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