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경상도에서 한 중간(대구)에서 태어나 자라고

좀 더 아랫쪽 경상도(부산)로 시집을 와서

이 날 이때까지 살면서 15일 이상 경상도를 떠나 본적 없는

경상도 사투리 네이티브 스피커예요 ㅎㅎ

게다가

큰사촌형부가 장가 인사와서 기저귀 차고 마루에 누워있던 날 보고

"야는 누굽니꺼?" 라고 묻자...

"자네 처젤쎄" 라고 대답했다는 일화와

12월 생인 사촌 큰언니의 첫딸, 그러니까 첫 질녀와 동갑일 정도로

늦둥이인 터라서 찐한 사투리를 쓰는

할머니들(그래봤자 고모, 사촌언니들임) 사이에서 큰 덕분에

사투리를 꽤나 많이 알고 있답니다


저번에 올린

2011/12/15 - [집사의 일상] - 이의이승부터 순경음비읍까지[경상도 사투리]

이 포스팅이 덕분인지 경상도 사투리로 검색해서 들어 오시는 분들이 많드라구요


그래서 제가 아는 사투리들을 한번 정리해서 올려 보면 어떻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생각난 김에 번뜩 떠오르는 몇가지만 먼저 정리해봅니다 ㅎㅎ 

다만 저는 부산에서 살고 있긴 하지만

본디 대구 사람이라 대구쪽 사투리에 더 능하답니다

참고해주세용~
 


알라

뜻: 애기, 어린 아이 
 

   활용: 거기, 알라 엄마 내 좀 보소!


낭창하

 뜻1: 행동이나 일처리가 느릿느릿하고 심하게 여유롭고 느긋하다는 부정적인 의미의 표현.  

   활용: 니 일을 그래 낭창하게 할래?  
           그래 낭창하이 일을 해가 언제 끝나겠노?
 
 뜻2: 무기력하게 멍 한 상태로 있다는 부정적 표현.

   활용: 낭창하이 앉아서 뭐하노?  

 뜻3: 가늘고 부드럽고 쉽게 휘어질듯 유연하다(한 단어로도 쓰지만 보통 두번씩 쓰는 경우가 많다)

   활용; 가스나가 키도 크고 허리가 낭창 낭창한기 이뿌드라 


홍냥하다

뜻1: 가는 대나무처럼 부드럽고 휘어지지만 부러질정도로 무르거나 약한 것은 아닌 상태 

   활용: 알라라 그런지 뼈가 홍냥 홍냥하네 (애기라 그런지 뼈가 부드럽네)

뜻2: 단단하던 것이 연해지거나 물러지지다

   활용: 소 뼈를 홍냥홍냥할때 까지 끓이라 


빼다지

뜻: 서랍

   활용: 빼다지 안에 가위 좀 가 온나?


일마

뜻: 이 녀석, 이 자식

   활용: 일마가 창문 깼는데요 (이 녀석이 창문 깼습니다 -고자질 버전)


썽 or 성

뜻:화


백지 or 맥지

뜻: 괜히

   활용: 백지(맥지) 썽을 내노 (괜히 화를 내니?)


비미 or 빔히

뜻: 아무 이유없이

   활용: 내가 빔히 그란줄 아나? (내가 괜히 그런 것 같니?)


끄내끼

뜻: 끈

   활용: 머리를 끄내끼로 무까라? (머리카락을 끈으로 좀 묶어라)


단디

뜻: 꼼꼼하고 야무지고 확실하게 하다

   활용: 끄내끼로 단디 무까라 (끈으로 야무지게 묶어라)


깰받다 or 깨을받다


뜻: 게으르다, 나태하다

   활용: 아가 와이래 께을받노 (아이가 왜 이렇게 게으르니?)


마카

뜻: 죄다. 싹다. 전부. 모두

   활용: 마카다 뭐하노? (모두들 뭐하니?) 


언성시럽다

뜻: 징글징글할 정도로 지긋지긋하다


   활용: O씨 집안 남자들이라카믄 마카다 언성시럽다 (O씨 집안 남자들이라고 하면 죄다 지그지긋하다)


문때다

뜻: 문지르다

   활용: 걸레로 빡빡 문때라


개키다 or 개비다

뜻: 옷이나 이부자리 따위를 겹치거나 접어서 단정하게 포개다

   활용 : 빨래 개비놔라 or 빨래 개키라


옵아다 or 오부다

뜻: 정리하여 하나로 모으다


  활용: 옥상에서 빨래 옵아다가 개키라 (옥상에서 빨래 모아와서 개렴)


시그럽다 or 새그랍다

뜻: 과하게 시큼하다

  활용: 귤이 너무 시그랍다


모티

뜻1: 모퉁이

   활용: 저 모티를 돌면 바로 약국인데요


뜻2: 한 덩어리, 한 뭉치

   활용: 짐이 모티 모티 얼마나 많턴지


매매

뜻: 꼼꼼히, 깐깐히, 단단히

   활용: 방을 매매 닦아라


아지매

뜻1: 아주머니

뜻2: 부모와 같은 항렬의 친척 여자를 이르거나 부르는 말


월키 or 월끼

뜻: 올케


땡초

뜻: 청양고추처럼 매우 맵고 자그마한 고추

  활용: 아지매, 여기 땡초 좀 주세요 (아주머니, 여기 매운 고추 좀 주세요)


오꼬시 or 박상

뜻: 쌀을 뻥튀기처럼 튀어서 물엿 따위로 엉겨서 모양을 만든 과자


무까끼하다

뜻1: 지나치게 무식하다

   활용: 길에서 누가 무까끼하이 싸우노 (길에서 누가 무식하게 싸우니?)

뜻2: 지나치게 우락부락하다

   활용:   친구- 저 남자 어떠노?
             나   - 너무 무까끼하이 생깃는데

뜻3: 부드럽지 아니하고 딱딱하다

   활용:   친구- 이 옷 어떠노?
             나   - 디자인이 넘 무까끼한데   

기타: 인정 사정 없이 냉정한, 심하게 저돌적인 등등으로도 사용함


생각보다 사투리의 오묘한 뉘앙스와 쓰임새를 전달할려니 쉽지가 않네요 ㅎㅎ

근데 경상도 사투리가 일본어 같이 들린다는 이야기로

농담하고 유머들도 많고 했는데...



실제로 일본어처럼 들린다는 사유로 랩이 방송금지 된 경우도 있네요

제 귀에는 착착 붙는 찰진 우리 말로 들리는데...

가사도 받아 적으라면 적겠구만....

어디가 일본말이라는 건지...

그럼 강산애의 "와그라노" 금지 되야 하는거 아닌가요?

그건 스페인어?? 이태리어?? 처럼 들려서 괜찮았나?

참네... 암튼 저런 잼난 노래가 방송불가라니 안타깝습니다

이야기가 딴데로 샜네요

1편은 여기서 마무리 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카터맘 2012.02.25 09:5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도 경상도 사람인데.. ㅎㅎㅎ 모르는 말 되게 많아요 ㅋㅋㅋ
    근데 요새는 정말 사투리 들으면 너무 정겨워서 좋아요. 댄싱퀸을 봤는데, 거기서 황정민이 부산사람으로 나와서 사투리만 쓰는데 너무 정겹더라구요. ㅋㅋㅋ
    낭창하다는 말..ㅋㅋ 대구에서 약간 멍청하다는 말로 쓰인다는 거 대학생때 처음 알았는데, 이렇게 정리를 잘 해주시다니..ㅋㅋㅋ 좀 외워서 대구나 부산출신한테 써먹어야겠어요 ㅋㅋㅋ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2.25 22:42 신고 수정/삭제

      그렇죠? 워낙 할머니들 틈에서 자라다보니 잘 안쓰는 사투리도 꽤 알아요 ㅎㅎㅎ

  • 프릭 2012.02.25 10:40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중에서 9개 알아요!!!!
    난생 처음 들어보는 어휘도 많네요 ㅋㅋㅋㅋ
    땡초같은 단어는 원래 그냥 쓰는 언어인줄 알았더니 기원은 경상도 어휘였군요

    예전에 대구 남자분 알게 되어 통화를 한적있는데
    개콘처럼 '뭐뭐 했어요?'하고 끝을 올리자
    막 넘어갈듯 웃으시던게 생각나네요
    전 경상도 언어가 리듬이컬하고 재밌었는데 그분은 서울말이 재밌었나봐요 ㅎㅎ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2.25 22:42 신고 수정/삭제

      아마 글로 써서 더 느낌이 안오시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
      서울말은 뭐랄까 손발이 좀 오글오글해용~~

  • 김양양 2012.02.25 12:39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ㅋ경북에서 오래 살다 도시로 오니까 말이 거의 안통햇었다죠...-_-;;;
    경상도 억양이 아직도 남아 있어섴ㅋㅋㅋㅋ애들이 저랑 조금만 대화해도 사투리가 옮겨가더군여...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2.25 22:43 신고 수정/삭제

      사투리 금세 고치시는 분도 계시던데 전 안돼드라구요 ㅠ,.ㅠ

  • 캐티 2012.02.27 15:44 답글 | 수정/삭제 | ADDR

    고모들 사투리 많이 들어서 경상도 사투리는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도
    모르는 단어들이 있었네요!
    단디 외워놔야겠습니당

  • 스키비 2012.03.05 16:04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리 할머니께서 대구출신이라 그런지... 웬지 익숙해요 ㅋㅋ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3.07 18:54 신고 수정/삭제

      [참 일찍도 쓰는 답글] 할머니를 통해 경상도 사투리를 많이 접하셨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