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 길었던 1차 대청소가 드디어 그저께 끝이 났습니다

계획했던 5차 계획까지 모두 마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하나 하나 해결하다보면 끝나는 날이 오겠죠 뭐...

그래도 이번 1차 대청소 와중에 많은 것이 바뀌었답니다

그 중에 몇가지를 소개할까합니다 

 

1편은 씽크대 상부장편입니다 ^^

 

이사하고 씽크대를 처음 설치할 때

제가 내부 수납에 관해 계획을 미리미리 했었다면

좋았겠지만 아무 생각이 없었던 고로 아저씨 마음대로

3단으로 선반을 설치해 주셨습니다

나름 정리를 한다고 해놓고 살았는데요

예쁜 접시들 진열은 해 놓고 싶고

그렇다고 공간낭비는 싫어서 예전에 한번 선반 추가 해볼까 시도 했다가

걍 포기 해버리고 그냥 저냥 살았답니다 ㅎㅎ 

그런데 얼마전 친정엄니가 저 커피잔 & 접시 세트를 보내 주시고

원래 저 선반을 꽉 채우고 사용하지 않고 방치 되있던

프리저락 용기들을 히메엄마가 싹~ 쓸어 가 처리해주면서부터

스멀~ 스멀~ 정리 욕이 불타오르기 시작했습니다 ^^

 

그래서 제가 원하는 씽크대의 배치를 대충 그려본 후

줄자로 씽크대 사이즈를 재고

인터넷 사이트에서 MDF를 주문했습니다

 

최대한 저희집 싱크대랑 느낌이 비슷한 시트지도 찾아서 구매했습니다

 

대추 크기 재고 가위로 잘라서 MDF에 붙치고

파란색 스펀지 밀대로 쌱~ 쌱~ 밀어주니

깔끔하게 잘 붙더군요

 

그런 다음 씽크대 살림 살이를 다 드러내고

줄자로 위치잡고 연필로 표시한 다음

전동 드릴 들고 다보를 박았습니다

 

 

씽크대에 사용하는 다보는 보통 이런 형태의 십자 다보들이 사용되는데요

미련하게 다 똑 같은 다보거니 하고 싼 걸 주문했더니

스크류가 너무 굵어서 씽크대를 마구 구멍내며 들어가더군요

그래서 원래 씽크대에 있던 다보를 보고 확인해보니

 요놈이네요 ㅠ,.ㅠ

비싸도 이걸 살껄... 후회를 했습니다

하지만 나름 장점도 있습니다

다보 머리가 커서 더 튼튼한 느낌이 들긴합니다

그렇게 해서 완성된 상부장 모습입니다

 

두번째 선반이 제가 이번에 만든 거예요

약간의 색감 차이가 나긴 하지만 저것만 쳐다보는 사람은 없으므로 패쓰!

자리 못 찼고 방황하던 찻잔들과 티팟들을

나란히 줄세워 늘어놨어요

 

저는 그릇에 참 무관심 한 사람이라

저 그릇 중에 좀 예쁘다 싶은건 다 선물 받은 것!

보통의 컵처럼 보이는 것은 죄다 사은품 받은 것!

참 일관되게 아무 무늬 없이 투명하다 싶은 것만 제가 산 것이랍니다 ㅋㅋ

 

저 위에 와인잔 옆에 노란 컵은...

조막손인 제 손조차 안들어가는 가늘고 긴 컵이라

제 성질 대로 씻기지 않는 다는 이유로

 사은품 받자마자 4년째 방치 중인 잔이랍니다 ^^;;

참 버리자니 아깝지만... 나눔하자니 비루한...

고민 끝에 다시 제 손이 안닿는 제일 윗칸에 봉인 중!

 

그 옆에 식기 위주로 나두던 상부장입니다

내열 냄비를 나눔할려고 싹다 들어 냈더니

심하게 썰렁해지는군요~

언젠간 저 자리에 들어갈 물건들이 생길터

지금은 자리를 비워 놨습니다

접시들이 있던 장은 중간 칸을 만들어서

긴 생선 접시를 쌓아 놨어요

그 동안 놓을 곳이 마땅치가 않다는 이유로

저 윗 구석에 처박아 둬서 사용을 잘 못했었는데

이제는 좀 더 쉽게 사용할 수 있으리라 기대해봅니다

  

아직까지 모서리장은 정리를 뭘 수납해야될지 고민중이라

방치중이라 포스팅에서 빼버렸어요

조만간 2차, 3차 정리를 시작하면 정리가 되겠지요 ^^

 

 

냄비 몇개를 빼긴 했어도

선반 하나 추가 했다고 공간이 너무 남는거 아닌가?

할 정도로 상부장이 넉넉해지네요

비용을 계산해보면

MDF : 8510원

시트지 : 6000원

다보(2봉지-8개) : 1000원

배송비 : 두 곳에 시키느라 5000원

총 20510원 들였네요

시트지 색상 맞춘다고 두 군데 나눠 주문하지만 았았으면

18010원에 끝낼수도 있었는데 아쉽네요 ㅎㅎ

그래도 나름 싸게 해결 했다고 뿌듯해 하고 있고

편리하게 사용중이니 이만하면 괜찮지 않나요?

 

ps... 근데 사진을 찍고 보니 참...

그나마 색상 있는 갈색컵은 엄니가 자취할 때 주신

친정엄니 그릇임이니 빼고나면

죄다 허어멀건한 그릇 밖에 없다는 사실을 새삼!

이제서야 비로서 발견하고는

아~ 내가 이토록 취향이 확실한 사람이구나 깨닫고 깜놀했습니다

^^;;

설정

트랙백

댓글

  • 채리맘 2012.03.31 14:3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집사님 참 깔끔하세요^^ 치워도 애가 있으니 표도 안나고, 사는게 그렇네요ㅜ.ㅜ
    요즘에는 많이 바쁘신가 봐요...집사님은 털 알레르기 없으신가요?? 제가 아직까지 고냥이를 키우지 못한
    가장큰 이유인데요?? 결혼하기 전에 친정집에 강쥐가 있었는데 알레르기 때문에 약먹고 지냈었거든요??
    신랑님이 반대하는 가장큰 이유도 털인데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4.01 16:35 신고 수정/삭제

      사진에만 깔끔해요~ ㅠ,.ㅠ
      일단은 천식, 비염, 아토피 삼종 있구요
      알러지도 쫌 있쎄요(날 코마토, 양털, 오리털, 거위털, 곰팡이, 진드기, 우유 등등)
      다행히 아이들 털은 별 지장은 없는 듯 해요 얼굴에 완전 바르고 있으면 간지럽고 뭐가 나긴 하지만 아직까지는 잘 떼고 살아요 ㅎㅎㅎ
      가끔 뽀뽀하믄 입술이 닭나발처럼 붓기도 하는데 고내춘해요~ 저는 약 먹으면 바로 나으니깐요~

  • 꼭지즈그메 2012.04.01 00:3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집사님 알레르기 종합선물세트이십니다. ㅎㅎㅎ

  • 프릭 2012.04.02 00:2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없던걸 있게 만드시는 손재주를 가지셨군요 >.<
    선반 한칸을 더 만들 생각을 하시다니...

    키 작은 컵들이 괜시리 공간 차지하고 있는 것보단
    저렇게 한칸 더 만들어 두 공간에 이쁘게 장식하는게 정말 산뜻하네요

    재고 붙이고 고리 박고...
    전 엄두도 못낼 일이에요 대단!!!!!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4.02 18:49 신고 수정/삭제

      집 공사하거나 수리 할때마다 아저씨 옆에서 눈을 반작이면서 지켜 봤더니 절로 저런 능력이 생기네요 ㅎㅎㅎ

  • 캐티 2012.04.02 08:1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싱크대 칸 나누는거 정말 좋은 생각이네요.
    저도 정리하면서 생각해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4.02 18:50 신고 수정/삭제

      드릴 없이도 드라이버만 있음 가능한 일이라 어렵지도 않아요 ^^

  • BlogIcon 종종이 2015.03.13 21:4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이런정보 너무 반가워요!!
    접시정리대만 사들이고 있다가 그래도 뭔가 지저분하고 완벽하지 않아서 고민하던중인데.. 사이트 알수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