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다시피 저에게는 저와 종족(種族)이 다른 시댁 식구가 있어요


이분이세요~!



이름은 이진숙이구요


시부모님의 금지옥엽 늦둥이 막내따님이시자 


저에게는 넝쿨당의 말숙이 못지 않은 까칠한 시누님이죠 ㅎㅎㅎ



(과거사를 모르시는 분은 아래 링크로 확인해보세요)



시아버님이 진숙이에게 늘 우쭈쭈~ 우쭈쭈~~! 둥가~둥가 내새끼~!


딸바보 모드이신데다


도련님 역시 여동생 간식 사들고 퇴근하실 만큼 시스콤 폭발중이시고


어머님은 퉁퉁 구박하시면서도 실직적인 모든 뒷바라지를 해주시는터라


콧대가 63빌딩 만큼 높은 새침때기로 자라나셨어요 ㅋㅋㅋ




뒷다리가 불편해서 큰 수술을 했던 아이라 제발로 걸어다니고


일상 생활만 무던하게 해줘도 좋겠다 생각했던건만


수술하고 얼마지나지 않아 아버님께서 옷장 위고 다락이고 훨훨 날아다닌다시기에


과장이 넘 심하시네 라고 웃고 말았는데 말이죠


며칠전 시댁에 갔을 찍은 동영상이예요 




다른 아이들에 비해 점프력이 좀 많이 낮지만 그래도 이거 어디예요?


저는 이런게 바로 기적의 증표가 아닐까싶습니다 ^^



좀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을 촬영해 오고 싶었으나 시엄니의 만행으로 실패!! ㅠ,.ㅠ


그 만행이 뭐냐구요?



제가 시댁에 문열고 들어서자마자 진숙이는 저를 보고 얼른 도망질을 했어요


제가 시엄니께 징징거리자 엄니께서


"인사도 안하고 가시나... 내가 데꼬오께" 하시고는


진숙이를 잡아오셨습니다 그리고는 저한테 안겨주셨지요 앗흥~~ ^^


저도 둥가둥가 쪼물쪼물 재미 좀 볼까 하고 있는데


엄니가 슬며서 저에게 뭔가를 내미셨습니다


"눈 빼묵겠다 발톱 좀 깎이봐라"



네! 그렇습니다 그 이후 저렇게 아버님 옆에 딱 붙어서 저에게 하악질을 해대시다


저리 장농 위에 올라가셔서는 제가 가는 그 순간 까지 안 내려 오셨다는....



저는 망연자실했고 ㅠ,.ㅠ


엄니는 "미움 받는 사람은 니 하나로 족하지 않을까?" 이러셨다는 ㅎㅎㅎ


그래요 어머님도 진숙이에게 미움 받고 싶지않으셨던 거예요


덕분에 저만 구박덩어리! 아~ 눙물이~~!!



다음번에는 내 기필코~~~!! 기필코!


 꼭 미움도 안받고 사진도 많이 찍어 오고야 말것이야~~!

설정

트랙백

댓글

  • 채리모 2012.07.26 20:3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집사님....힘내시구요....올만에 보니까 너무 좋네요...^^화이링~~^*^

  • 마초 2012.07.27 00:0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그간 고생했던 진숙시누이 사정을 알아서 그런지 저길 폴짝 하는데 저 진짜
    의자에서 일어나서 아이고 잘한다 박수를 짝짝치고 있었어요 눙물이 ㅜ^ㅜ 잘컸네요 정말
    시어머니 귀여우세요 ㅋㅋ 미움 안받으려고 발톱깎는걸 토스하셨어요 ㅋㅋㅋ 그래도 이렇게
    소식 전해들으니 좋네요 하나 둘 천천히라도 안좋은 일들 다 풀릴거예요 기운내세요^^

    • Favicon of http://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7.28 21:50 신고 수정/삭제

      처음 봤을때 불편했던 몸을 생각하면 참 많이 좋아졌어요 ㅎㅎ
      이제 하나 하나 풀리고 있네요 응원 감사해요~

  • BlogIcon 집사꿈나무 2012.07.27 00: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담엔 꼭 성공하시길
    ”화이링“ 입니다

  • 프릭 2012.07.29 19:38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우아~~ 진숙이가 저렇게 살이 올랐다니!!!
    과거의 그 진숙이가 맞나 싶을 정도에요
    수술로 짧아진 꼬리지만 너무 귀엽고요 ^^

    미움받는 대상은 한명으로 족하다라는 시어머님 너무 센쓰있으세요 ㅋㅋㅋ

    (다른 분들은 덧글 달기 어렵지 않으셨나봐요? ^^;)

    • Favicon of http://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7.29 23:50 신고 수정/삭제

      덧글 달기가 어려웠던거 맞아요 ㅠ,.ㅠ
      지금은 고쳐놨어요 ㅎㅎㅎㅎㅎ

      근데 진숙이가 중성화하고 살이 오동통하게 오른거 있죠
      이번에 보고 참 흐뭇했어요 ㅎㅎ

  • catty 2012.07.30 08:3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떡해요. 시누이 발톱까지 깎으셨으니 한 10년치는 찍히셨을듯.

    • Favicon of http://catbook.tistory.com BlogIcon 히이라기 2012.07.30 12:51 신고 수정/삭제

      휴... 가슴이 아픕니다 장농위에 올라가서 어찌나 매몰차게 안내려 오시는지... 로비 좀 잘해봐야줘

  • 연애13년째 주부 2012.07.31 11:0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으하하하하하~~~
    재미나요재미나요~~~~~~
    눈빼묵겠다...가 무슨말인가 했다가.ㅋㅋㅋㅋ
    진숙이가 옷장위에 올라가고 싶어하니까
    아버님이 이불도 내려주시고~
    아이고~아이고~~
    아버님 손에 들고 계신게 빗인가요?
    사람빗같이 생겼엉~ㅎㅎㅎ
    예뻐서 죽겠는게 한눈에도 보이는데요?
    사랑받아서 그런지 진숙시누 인물이 완젼~~~~샤방!!!